바이든은 1월 6일 위원회가 요청한 트럼프 문서에 대한 특권을 주장하기를 거부한다.

바이든은 의원회와 트럼프 의 문서

바이든은 특권 주장

백악관은 국립문서보관소에 1월 6일 미국 국회의사당 폭력사태와 관련된 초기 문서들에 대한 행정적 특권을 주장하지 않고
있다고 통보해 기록보관소가 반란미수 사건을 조사하는 하원 위원회와 문서를 공유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젠 프사키 백악관 공보비서관은 금요일 오후 기자들에게 조 바이든 대통령이 1월 6일 선정위원회가 요청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행정부 관련 문서에 대해 특권을 주장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백악관 언론 브리핑에서 Psaki는 “대통령은 국가기록원이
우리에게 제공한 트럼프 백악관의 첫 번째 문서 세트에 대해 행정 특권 주장이 정당하지 않다고 결정했다”고 말했다.
“우리가 이전에 말했듯이, 이것은 진행 중인 과정이 될 것이고 이것은 단지 첫 번째 문서 세트일 뿐입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그리고 우리는 특권 문제를 사안별로 평가할 것이지만, 대통령은 또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의회와
미국 국민 모두에게 그날의 사건을 완전히 이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믿는다는 것을 분명히 했습니다.”

바이든은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국가기록원은 위원회의 요청에 따라 이미 문서를 확인했고 트럼프 법무팀과 백악관과
공유했다고 한다. NBC 방송이 백악관의 결정에 대해 먼저 보도했다.
기록원은 CNN의 논평 요청에 즉각 응하지 않았으며 대통령기록물법에 의해 요약된 절차를 “최종 결정이 내려질 때까지
심의”하는 것으로 간주한다고 이전에 말했다.
“이 문서들은 트럼프 시대의 백악관 기록들로, 이 기록 보관소에 대한 선정 위원회의 요청에 부응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전직 대통령이 행정 특권을 평가할 수 있는 기간을 두고 현 대통령과 팀이 그 요청을 검토할 수 있는 기간을 갖는 과정이 있다”고 Psaki는 금요일
백악관 기자 브리핑에서 말했다.